Hanji Notebook : Nature

nature-1

Hanji Notebook: Nature
“the natural texture is gentle on the hand”

Material: Cover – hand crafted Hanji, Internal paper - O paper or Hanji
Size: Medium W132, H186, T11mm / Small W104, H144, T9 mm
Color: Peaceful Ivory, Passionate Red, Fresh Green, Mystical Blue
Internal Paper type: Ruled, Plain, Plain Hanji

The ‘Hanji Notebook: Nature’ has a visual and tactile beauty. Its natural texture is based on the veins of the banana leaf. It has a soft cover and rounded edges, to emphasize the natural feeling. Hanji: Korean Paper that embodies nature, with simple design, that can be seen, touched and felt.
It comes in two sizes, medium and small, and in ruled, plain, and, plain Hanji. A range of colours are available, to emphasize different moods: peaceful ivory, passionate red, fresh green, and mystical blue.

OROM X KHJ Hanji Stationery Collarboration Project Description

Paper lasts a thousand years, while silk endures five hundred.
-Anthology of Gyeong-su-dang’s Poems

One of the oldest books in world culture, the Mu-gu-jeong-gwang-dae-da-ra-ni-gyeong, was made in the eighth century in Korea. The book was block printed, and remains a great symbol of the art of paper: it was made with Hanji.
So the values and merits of Hanji have deep roots, and now these have been brought back to life by a collaboration that brings Hanji into the 21st century, for a new and wider audience. Specialist stationary company OROM is collaborating with leading Seoul design company KHJ, and the fruits of this exciting new partnership is the sumptuous Hanji notebook collection. The collection is now available.
Kim Hyunjoo, the principal of KJH, has worked for years already with Hanji, constantly positioning it in the contemporary world. She tells us: “the collection of handmade Hanji notebooks were created with good writing experience and usability in mind. We hope the words and stories people make in their notebooks last as long as the tradition itself.”

한지노트: 자연
“손 끝에 전해지는 자연의 질감”

재료: 커버-수공예 한지, 내지- O 페이퍼, 혹은 한지
규격: 미디움 W132, H186, T11mm / 스몰 W104, H144, T9 mm
색상: 평온한 아이보리, 열정의 레드, 싱그러운 그린, 신비한 블루
내지 구성: 줄지, 무지, 무지(한지)

‘한지노트:자연’은 바나나 잎맥을 담은 커버디자인을 통해 자연의 질감을 시각적, 촉각적으로 전달합니다. 소프트 커버와 동그란 모서리가 자연의 부드러움을 더욱 부각시켜 주는 제품으로, 간결한 디자인에 담긴 한지의 질감과 자연의 패턴을 직접 손으로 만지고 느낄 수 있습니다.
미디움/스몰 두 가지 규격이며 내지는 줄지,무지, 한지(무지)의 총 3가지 타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평온한 아이보리, 열정의 레드, 싱그러운 그린, 신비한 블루 등 각기 다른 의미를 갖는4가지 색상을 통해 나만의 개성을 표현해보세요.

오롬X김현주 작가 한지 문구 콜라보 프로젝트

"지천년 견오백"
한지는 천년을 가고 비단은 오백년을 간다. ('경수당전고' 중에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 인쇄물인 [무구정광대다나리경]이 천 년의 역사를 간직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고유의 종이인 한지의 뛰어난 보존성과 내구성 덕분입니다.
30여년간 고급 문구 시장을 이끌어온 '오롬'과 지난 몇년간 한지공예품을 꾸준히 개발해 오고 있는 KHJ(김현주 스튜디오)는 우리 한지의 가치를 되짚고 그 우수성을 많은 분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한지문구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였고 첫번째 결과물로 한지 노트를 런칭하였습니다.
필기감과 사용성을 고려해 수작업으로 제작된 한지노트에 담긴 여러분의 소중한 이야기가 오랫동안 남겨지기를 희망합니다.


copyright ⓒ Kim HyunJoo studio